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

그림으로 보는 화학

자세한 내용은 하단 참조

두 얼굴의 오존

요즘 들어 여름철 야외활동이 점점 어려워지고 있습니다.

폭염과 높은 습도, 미세 먼지 등이 그 원인인데요. 최근에는 하나 더 주의해야 할 것이 생겼습니다.

바로 "오존". 흔히 '오존'이라 하면 '오존층'을 떠올립니다. 이 오존층은 태양의 자외선을 95~ 99% 흡수해 지구상의 생명체를 보호해주는 역할을 하죠.

그런데 최근에는 오존주의보라는 말이 심심찮게 나오고 있습니다. 왜 오존을 주의해야 하는 걸까요?

오존(O3)은 산소 원자 3개로 이루어져 있으며, 상온 대기압에서 푸른빛을 띠는 기체입니다.

이 오존은 강력한 산화제라서 인체에 접촉시 호흡기, 폐, 눈을 손상시키는 등 악영향을 끼칩니다.

성층권에 있을 때는 이로운 존재이지만, 지표면에 있을 때는 해로운 존재인 것이지요.

휘발성 유기화합물 (VOCs), 질소산화물(NOx) - 화학반응(오존 0.12ppm) - 태양광선

자동차나 공장에서 배출되는 질소산화물, 휘발성 유기화합물이 광화학반응을 통해 오존을 생성하게 되는데, 공업이 발달함에 따라 지표 부근에서 만들어지는 오존의 양이 급증하게 된 것이지요.

오존은 가스성 물질이라 마스크로 걸러지지도 않고, 호흡을 통해 그대로 인체로 유입됩니다.

외출을 최대한 삼가는 것 외에는 대응법이 마땅치 않죠. 따라서 오존의 발생량을 줄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한 과제입니다.

"오존을 줄이자!!" "오존과의 전쟁!!"

국가적 차원에서의 대책도 필요하겠지만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도 여러가지가 있습니다.

대중교통이용, 차량 에어컨 사용 최소화, 자동차 공회전 금지, 스프레이 사용 자제

황사나 미세먼지에 비해 경각심이 그리 높지 않지만, 지금보다 농도가 심해지면 심각한 위협이 될 수 있는 오존

지금부터라도 관심을 가지고 예방에 힘써보는게 어떨까요?